생활의발견/잡학담2016. 8. 16. 11:23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우리의 김장문화에 관한 모든 것을 한 자리에서 보고, 체험하고, 맛보는 서울의 대표 축제 '제3회 서울김장문화제'오는 11월 4일(금)~6일(일)(3일 간) 서울광장 일원에서 열린다.


특히, 올해는 김장을 담그고 나누는 행사에서 나아가, 배추를 심고 수확한 것으로 김장김치를 버무리고 이웃과 나누어 먹는 김장의 전 과정을 통해 '시간의 미학, 과정으로의 문화제'로 한 단계 진화한다.


배추를 심고 수확하는 전 과정은 청년 30여 명으로 구성된 '김장원정대'가 주도한다. 이들은 문화제 개막 전까지 약 80일 동안 노들섬에 3두락 규모로 조성된 시민김장텃밭에 배추모종을 심고 직접 길러 수확할 예정이다. 또, 전 과정을 SNS를 통해 시민과 공유할 계획. 배추 수확은 서울김장문화제 개막 3일 전으로 예정돼있으며, 김장원정대를 비롯해 시민 자원봉사단이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수확한 배추 수백여 포기는 개막식 퍼포먼스(미정), 김치 명인과 함께 하는 서울김장간 등 3일간의 서울김장문화제 본행사 프로그램을 통해 김장김치로 재탄생된다.


아울러, 이번 서울김장문화제는 김치의 세계화를 위해 최초로 일본과 연계 진행된다. 이와 관련해 이달 말 일본에 거주 중인 고구려인의 후손들이 일본 사이타마현 고마진자(고구려의 마지막 왕인 고약광을 기리는 신사)에서 배추 모종심기 행사에 나선다. 이들은 1300년 전 현해탄을 건너 고마진자에 정착한 우리 선조들의 뜻을 기리고 고국의 우수한 음식문화를 계승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서 재배한 배추로 김장을 담그는 과정은 오는 11월 서울김장문화제 당일 이원 생중계될 예정이다.


17일(수)엔 16시 노들섬 시민김장텃밭에서 배추농사의 시작을 알리고 '제3회 서울김장문화제' 성공을 기원하는 시농제 개최한다. 이 자리에는 정삼조 서울김장문화제 총감독과 김장원정대 30여 명을 비롯해 100여 명의 시민이 참석한다.




시농제 행사에서는 김장원정대의 첫 행보를 알리는 현판식, 배추모종 심기 등이 진행되며, 대한민국 대표 마임이스트 유진규, 춤꾼 서승아가 풍농 기원의 마음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공연 <하늘과 땅, 버무림>을 선보인다. 


한편, 시는 '서울김장문화제' 프로그램 기획과 운영을 주도할 자원활동가 '짠지들' 200명을 12일(금)~28일(일) 홈페이지(www.seoulkimchifestival.com)를 통해 모집한다. 이들은 축제 준비과정부터 직접 참여해 플래시몹, 설치미술, 대학생기자단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하게 된다.(문의: 서울김장문화제 사무국 ☎02-2133-0900)


'제3회 서울김장문화제' 총감독은 “올해 김장문화제는 선조들이 만들고 지켜온 '더불어 함께'라는 과정의 참뜻에 주목하는 최초의 김장문화제로 만들어갈 것”이라며 “서울김장문화제가 김장이라는 우리 고유의 전통문화를 소재로 전 세대를 아우르며 전 세계인들과 함께 소통하고 즐기는 세계적인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출처/서울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촌2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남아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