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의발견/잡학담2017. 1. 25. 11:05



서울역사박물관은 우리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을 맞아 1월 29일(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박물관 광장 및 로비에서 ‘서울역사박물관과 함께하는 설맞이 한마당’을 개최한다.  


서울역사박물관은 시민들이 즐거운 설을 맞아 가족과 함께 전통 명절의 의미를 되새기고 행복한 명절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매년 설맞이 한마당 행사를 개최해오고 있다. 올해 정유년 새해에도 전통문화 체험과 문화예술 공연 등 특색있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였다.  

  

설맞이 한마당은 설 당일 가족 나들이가 어려운 시민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설날 다음날 개최한다.


박물관 광장에서는 새해맞이 기원, 민속놀이, 전통먹거리 등 온 가족이 함께 즐기고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코너가 준비된다. 



새해기원 마당에서는 ‘붓글씨로 가훈써주기’, ‘새해 윷점보기’, ‘정유년 맞이 닭 솟대에 삿갓 씌우기’, ‘소원지 쓰고 새끼줄에 달아보기’ 등을 하며 가정의 화목과 건강을 기원해 본다.



민속놀이 체험마당에는 투호, 팽이치기, 접시돌리기, 사방치기 등 전통 놀이와 한지등, 한지 제기를 만들어보며 우리 조상들의 놀이문화를 체험한다. 



즐거운 명절에 빠질 수 없는 전통먹거리도 즐겨보자. 뻥이요 뻥~ 뻥튀기, 추억의 달고나, 가래떡 구워먹기, 군고구마 등을 맛보며 추억과 재미를 만끽해본다. 


주목할 만한 특색 있는 프로그램으로 박물관 광장 ‘금천교’에서 진행되는 ‘금천교 다리밟기’ 놀이가 있다. 금천교 다리를 밟으며 새해 건강을 기원하는 민속놀이 공연이다. 관람객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금천교’는 조선시대 경희궁에 흐르던 금천(禁川)에 놓여 있던 다리로 서울역사박물관에 복원한 석조물이다. ‘다리밟기’는 정월대보름을 전후하여 각지에서 행해지던 세시풍속으로, 다리를 밟음으로써 다리의 병을 예방하고 한해의 액을 면했다고 한다.


아울러, 로비에 마련되는 특설무대에서는 한국 전통타악의 신명과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사물놀이 미르’의 「미르, 하늘을 날다」 공연과 탈북 예술인으로 구성된 인기 만점인 ‘평양예술단’의 북한민속공연이 펼쳐진다.



‘사물놀이 미르’의 「미르. 하늘을 날다」공연은 ‘삼도 설장구’, ‘삼도 사물놀이’, ‘판 굿’, ‘개인놀음’ 등을 펼치며 우리의 전통 타악이 가지고 있는 신명나는 가락으로 관람객의 평안과 안녕을 기원하는 무대를 선사한다. 



‘평양예술단’은 북한의 가요와 춤 등을 선보이며 북한문화의 정취를 연출한다. ‘반갑습니다’, ‘까투리타령’, ‘평양소녀시대’ 등의 노래와 아코디언 연주 등 다채로운 공연을 만날 수 있다.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설을 맞아 가족들과 함께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준비한 다양한 전통문화체험과 풍성한 공연을 즐기고 전시도 관람하면서 즐거운 추억을 만드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출처/서울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신문로2가 2-1 | 서울역사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남아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