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의발견/잡학담2017. 1. 26. 11:25



서울시 글로벌빌리지센터는 민족 최대명절인 설을 앞두고 외국인주민들이 설 명절 문화를 이해하고 정겨움을 나눌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를 펼친다.


먼저 1월 25일(수)에는 역삼글로벌빌리지센터 주관으로 국립민속박물관에서 14시~16시까지 ‘복조리 만들기’ 체험행사를 한다. 체험 비용은 무료이며 20명 선착순으로 진행한다.


2월 7일(화)에는 서울역사박물관에서 ‘한국전통문양 거울만들기’ 행사를 14시~16시까지 진행한다. 참여를 원하는 외국인주민은 이메일(annykor@gangnam.go.kr 또는 ygvc0417@gmail.com)이나 역삼글로벌빌리지센터로 방문해 사전 신청하면 된다.





이태원글로벌빌리지센터1월 26일(목) 오전 10시~12시 한국사찰음식문화체험관(안국역 근처)에서 ‘채식 떡만두국만들기’ 행사를 진행한다. 종교 및 신념의 이유로 채식을 하는 외국인들을 위한 특별한 행사로, 고기를 사용하지 않은 만두를 이용애 연잎 떡만두국을 만든다. 사전신청을 통해 접수한 외국인주민 20명이 참석할 예정.


이에 앞서 24일(화)에는 영등포구에 소재한 서남권글로벌센터에서  외국민 및 결혼이주여성을 대상으로 ‘설명절 음식만들기’ 체험행사를 진행했다. 신길동에 위치한 한국조리직업전문학교의 전문강사 지도 아래 만두떡국과 사태떡찜을 만들었다.


한편, 서울글로벌빌리지센터는 외국인들의 서울생활을 돕기 위한 외국인 전용 주민센터로 현재 연남(마포구)·서래(서초구)·성북(성북구)·영등포(영등포구)·역삼(강남구)·금천(금천구)·이태원(용산구) 총 7곳이 운영 중이다. 


서울시 외국인다문화담당관은 “설 명절이 내국인 뿐 아니라 서울에 거주하는 외국인주민들도 즐기고 누릴 수 있는 명절이 되었으면 한다.”며, “다양한 행사를 통해 함께 소통하고 화합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출처/서울시


Posted by 강남아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